“타이어•배터리 꼭 점검해야”

92

눈 많은 시카고…겨울철 자동차 관리요령

 

춥고 눈이 많이 오는 시카고에서 겨울철에 차량을 안전하게 운전하려면 미리 기본적으로 점검해야하는 사항들이 적지 않다.

글렌뷰 소재 센트럴 카 클리닉의 변종헌 대표는 “겨울철에는 배터리 문제가 제일 많다. 시간이 된다면 미리 차량을 점검해 추위를 대비한 차량정비를 하는 것이 안전 운전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 또한 타이어 마모가 심하지 않은 상태라 하더라도 오래된 타이어라면 눈이 왔을 때 미끄러지기 쉽다. 날씨가 추울수록 타이어 공기압이 떨어지니 평상시 보다 조금 더 넣는 등 신경을 써야한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차량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겨울철 자동차 점검 요령이다.

■타이어: 겨울철 타이어는 여름철보다 노면 접지력이 약해져 주행 중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차량이 미끄러질 가능성이 있다. 겨울철에는 스노타이어를 장착하거나 공기압을 평소보다 감소시켜 차량 타이어가 도로에 접지되는 면적을 증가시켜야 한다. 타이어의 교체 주기는 개인 차량 주행거리에 따른 타이어 트레드 마모상태를 보고 판단하나 자동차 제조사들은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2~3년에 1회 이상 주기적으로 차량 타이어를 교환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엔진오일·부동액·워셔액: 겨울철에는 엔진오일 상태를 자주 점검해야 하며 원활한 시동을 걸기 위해 부동액도 점검해야 한다. 또한 혹한의 날씨에는 차량 본넷에 탑재된 워셔액이 결빙될 수도 있기에 워셔액 분사 노즐과 액상상태를 반드시 점검한 뒤 운행해야 한다.

■배터리·점화 플러그: 강추위에 차량 시동이 걸리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배터리의 상태는 4계절 중 가장 좋은 상태로 유지시켜야 한다. 간혹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평소보다 오랜 시간이 지체된 뒤 시동이 걸리는 경우 즉시 정비소에서 배터리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또한 차량 시동을 저하하는 원인 중 하나인 점화 플러그의 마모상태 역시 점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브레이크: 생명과 직결되는 차량 브레이크는 겨울철 점검대상 1순위다. 주행 중 차창 밖에서 쇠를 가는 듯한 소리가 들릴 경우 차량 브레이크 패드가 마모 한계치에 다다른 것으로 판단해야 하며 즉시 패드를 교환해야 한다. 이런 소리가 들렸음에도 패드 교환을 미룰 경우 추가적으로 디스크 로터까지 마모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차량용 긴급수리 도구 탑재: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겨울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차량 내부에 다양한 긴급수리 도구를 탑재해 두는 편이 좋다. 겨울철 미리 차량에 탑재할 장비는 ▲손전등 ▲장갑 ▲김 서림 방지제 ▲눈 제거용 헤라 ▲전원 케이블 등이 있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