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1조달러 추산 경기부양안 내주 공개

188
미치 매코널 공화당 연방상원 원내대표.[EPA=연합]

민주당은 하원서 이미 3조달러 예산안 처리

공화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침체한 경기를 부양하기 위한 추가대책을 다음 주 발표한다.

지난달 연방정부의 재정적자가 역대 최대인 8,640억달러(약 1,037조원)를 넘어서면서 추가 경기부양 예산안에 부정적이었던 공화당이 입장을 바꾼 것이다. AP통신은 미치 매코널 공화당 연방상원 원내대표가 다음 주 의료계 종사자 지원책, 실직수당 지급안, 학교 등교 재개를 위한 자금을 포함한 추가 경기부양 예산안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15일 보도했다. 매코널 대표는 공화당의 새 경기부양안의 초점은 어린이와 학교, 일자리와 실업, 보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이전까지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던 실직수당 추가지급에 대해서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추가 경기부양안에는 일터 복귀 장려금과 올해 초 1,200달러씩 돌렸던 것과 같은 개인들에 대한 현금 지급안도 포함됐다. 공화당은 고용을 늘리기 위해 기업에 세금감면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공화당 측은 추가 경기부양안의 규모를 밝히지 않았지만, AP통신은 그 규모가 1조달러(약 1,201조원)에 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월 하원에서 과반 의석을 활용해 3조달러(약 3,604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 예산안을 처리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