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혼

135

물질에 얽메이지 않고 서로를 

따듯한 마음으로 보듬어 줄수있는 

60대 혹은 70대 초의 여성동반자를 

만나고 싶습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