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구라 카는 거능…”

208

하재원<공인재정상담가>

 

소설가 공지영이 쓴 “지리산 행복학교”라는 책에 나오는 이야기 입니다.책 속에 등장하는 90세 정도 되신 한 노인이 계셨습니다.그분은 지리산 쌍계사 앞 동네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평생 가난하게 살고 있던 사람이었습니다.이 노인에게 큰 사건이 하나 찾아 옵니다. 1970년대 어느날 지리산 일대가 국립공원으로 조성되면서 이 노인의 논이 주차장 땅으로 수용이 되게 된것 입니다. 나라에서는 주민의 불평을 없애기 위해 각자에게 국립공원 관광지의 상가를 주고 멀리 떨어진 곳에 논도 준다는 제안을 했습니다. 동네 주민들은 뜻밖의 횡재에 모두 기뻐하였고 읍내의 유흥가는 벌써 흥청망청 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이 노인은 생각이 달랐습니다. 그런것들은 지나가는 바람과 같은 것이며 한순간에 왔듯이 한순간에 사라질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생각 끝에 그는 면사무소에 다니는 조카를 찾아가 상가대신 인근의 민둥산을 받게 해달라고 청원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이 산을 소유하게된 이 노인은 매일 같이 새벽 일찍 일어나 주먹밥 두덩이를 들고 산으로 향하였고, 40년 동안 산의 자갈을 캐내고 흙을 고른 후에 각종 묘목을 심었습니다. 이런 노인을 동네의 많은 사람들은 비웃었습니다. 금새 프리미엄이 붙고 수입이 생길 상가는 뒤로하고 경관도 빼어나지 않고 문화유적도 없는 후미진 곳에있는 산을 사더니 아이들 손가락 만큼 가느다란 묘목을 심어서 언제 돈을 버냐고….

이런 비웃음이 자식들에게도 들릴 정도가 되었을때 이 노인은 3남매를 불러놓고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아부지 생각에 세상은 바뀐다. 낭구라 카는 거능 10년 멀리 내다보는 기 아이라. 20년 30년을 내다보는 기라.  밤을 심으면 밤을 얻을 끼고, 매화를 심으면 매실을 따겠제. 마을사람들이 모라캐도 너거는 신경쓰지 말그래이. 봐라, 아부지가 매일 낭구를 심으믄 아부지가 죽기 전에 가져갈 것은 실은 아무것도 엄다. 그러나 너거들이 어른이 되었을 때는 여기서 수 많은 것들을 얻을 끼고 너거들이 낳은 아그들, 그러니까 내손주들 대에는 이 산의 나무만 가지고도 그냥 살 날이 올기다. 아비의 생각은 마 그렇다.”그렇게 사십년이 흐른 지금, 이제 그 나무들은 매년 엄청난 양의 열매를 쏟아내어 그말이 옳았음이 증명되었고 해마다 산에서 나오는 소출은 인근 상가와는 비교도 안될만큼 엄청난 금액이 되었습니다.

요즘은 모든 것이 빠르고 간편화 되어있는 시대 입니다. 마치 빠르고 쉬운 것은 옳은 것이고 느리고 어려운 것은 그릇되었다는 생각이 어느새 우리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습니다.하지만 인생의 귀한 것들은 우리에게 쉽게 주어지지 않습니다.재물도 마찬가지 여서 급하고 쉬운 방법은 짧은 순간 만족을 줄지는 몰라도 정작 우리가 필요할 때 그 재물은 남의 손에 가 있기가 십상입니다.

여러분의 풍요로운 미래를 위한 재산축적은 지리산의 노인처럼 나무를 심는 마음으로 준비를 해야 합니다.한달,1년, 2년뒤를 보는 것이 아니라 나에게 돈을 벌 능력이 떨어졌을 때나의 노후를 확실하게 책임지어 줄 수 있는 단단한 것 이어야 합니다.나무는 분명 매일 자라고 있음에도 그 모습이 우리에게 목격되지 않습니다.하지만 세월이 지나 보면 나무는 우리가 예상한 것 보다 더 크게 자라있음을 모두 경험하여 알고 있습니다.오늘 여러분의 미래를 위한 나무를 심으시기 바랍니다.중간에 바람도 불고 눈보가가 치는 날들이 분명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이같은 시련은 나무를 더 단단하게 하고 그 과실을 더욱 값어치 있는 것으로 만듭니다.나의 노후를 위한 은퇴나무,우리 아이 학자금을 위한 학자금 나무등을 심으셔서 잘 가꾸어 나가신다면 지리산 노인이 거두는 훌륭한 소출을 여러분들도 거두시기라 믿습니다. (Tel: 847-486-9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