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잉글랜드, 통산 6번째 수퍼보울 우승

476
뉴잉글랜드의 소니 미쉘이 4쿼터에서 러싱 터치다운에 성공하고 있다.

LA 램스 13-3으로 꺾고 피츠버그와 함께 최다우승 타이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결정전인 수퍼보울에서 통산 6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21세기 최고의 왕조로서 굳건한 위상을 유지했다.
뉴잉글랜드는 3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3회 수퍼보울에서 로스앤젤레스(LA) 램스를 13-3으로 격파했다.
1959년 창단 이후 통산 11번째 수퍼보울에 진출한 뉴잉글랜드는 2002년, 2004년, 2005년, 2015년, 2017년에 이어 6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이로써 뉴잉글랜드는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더불어 수퍼보울 최다우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6번의 우승은 모두 2000년 부임한 빌 벨리칙 감독과 같은 해 팀에 합류한 쿼터백 톰 브래디가 일궈낸 업적이다.
NFL 역사상 가장 위대한 쿼터백으로 평가받는 브래디는 개인 통산 9번째 슈퍼볼 무대에서 6번째 우승 반지를 끼어 찰스 헤일리(55)를 넘어 이 부문 단독 선두가 됐다.
수비수인 헤일리는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에서 2회, 댈러스 카우보이스에서 3회 등 총 5회 수퍼보울 우승을 경험했다.
수퍼보울 사상 최다 나이 차를 보인 쿼터백 대결에서 관록의 브래디(42)가 램스의 3년 차 쿼터백 제러드 고프(25)에게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첫 패스를 인터셉트 당하며 불안하게 출발한 브래디는 4쿼터에서 진가를 발휘하며 262 패싱 야드로 슈퍼볼 우승을 이끌었다.
반면 고프는 뉴잉글랜드의 라인배커 돈타 하이타워 등 노련한 상대 수비진에 고전하며 229 패싱 야드에 그쳤다.
두 팀은 수퍼보울 역사상 처음으로 3쿼터까지 단 하나의 터치다운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답답한 공격을 이어갔다.
뉴잉글랜드는 2쿼터 키커 스티븐 고츠코우스키의 42야드 필드골, 램스는 3쿼터 키커 그레그 절라인의 53야드 필드골로 3-3 동점인 상황에서 4쿼터를 맞았다.
운명의 4쿼터에서 잠잠하던 브래디가 기지개를 켰다.
브래디는 타이트엔드 랍 그론코우스키, 와이드리시버 줄리안 애들먼를 활용해 성큼성큼 전진했다.
특히 브래디가 그론코우스키에게 뿌린 18야드, 29야드 패스가 연이어 적중하면서 골라인 직전까지 다가선 뉴잉글랜드는 경기 종료 7분을 남기고 러닝백 소니 미셸의 2야드 러싱 터치다운으로 승기를 잡았다.
반격에 나선 램스도 고프의 패싱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고프가 던진 회심의 패스가 골라인 4야드 앞에서 상대 코너백 스테폰 길모어에게 인터셉트 당한 바람에 분루를 삼켰다.
공격권을 가져온 뉴잉글랜드는 미셸의 26야드 러싱으로 퍼스트 다운을 가져왔다.
공 소유권을 놓치지 않은 뉴잉글랜드는 경기 종료 1분 12초를 남기고 고츠코우스키의 41야드 필드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램스는 경기 종료 5초를 남겨두고 48야드 필드골을 시도했으나 킥이 빗나가면서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고 경기를 마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