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김 연방교통부 부장관 거론’

128

앤디 김 하원의원 밝혀

조 바이든 차기 연방 행정부에서 한인 고위직이 탄생할 가능성이 커졌다. 연방 교통장관 물망에도 올랐던 데이빗 김 캘리포니아주 교통청장이 연방 교통부 부장관으로 발탁될 수 있다고 앤디 김(민주·뉴저지) 연방하원의원이 밝혔다.

앤디 김 의원은 지난 22일 저녁 조지아주 연방상원의원 결선투표를 앞두고 열린 민주당과 조지아주 한인 유권자들의 줌 미팅에 참석해 “한인 및 아시아계의 행정부 고위직 지명에 관해 인수위 고위 지도부와 이야기를 해왔다”며 “예를 들어 데이빗 김 캘리포니아주 교통청장이 연방 교통부 부장관이나 그와 비슷한 역할 등 고위직을 맡을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다른 한인 여러 명도 고위직 지명 가능성에 대해 바이든 인수위와 대화 중”이라고 전했다.

한인 2세인 데이빗 김 청장은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 교통부 부차관보를 지내고 현대차 미주법인 워싱턴 DC 부사장을 거쳐 고향인 캘리포니아주 교통청장을 맡고 있다. 이달 초 복수의 아시아계 미국인 단체들이 바이든 인수위에 보낸 아시아계 장관 후보자 명단에 김 청장이 교통부장관 후보로 추천된 바 있다.

그러나 바이든 당선인이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을 차기 행정부 초대 교통부장관으로 지명하면서 김 청장은 대신 고위직 후보로 검토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청장은 이번에 연방 보건부 장관으로 발탁된 하비어 베세라 캘리포니아주 검찰총장이 연방하원의원으로 활동할 때 5년간 함께 일한 인연도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