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내년으로 연기

212
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 talks to journalists in front of the prime minister's residence in Tokyo, Tuesday, March 24, 2020. Abe says IOC president has agreed "100%" to proposal of postponing Olympics for about 1 year. (Charly Triballeau/Pool Photo via AP)

코로나19 여파···사상 처음

전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이 연기됐다.

개최국 정상인 아베 신조<사진/AP>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화 통화로 올해 7∼8월 열릴 예정이던 도쿄 올림픽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24일 전격 합의했다. 통화 뒤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바흐 위원장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밝혔으며 IOC도 올림픽 연기를 공식 발표했다.

이날 오후 바흐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마친 아베 총리는 “도쿄올림픽을 대강 1년 정도 연기하는 것을 축으로 해서 검토해줄 수 없는지 제안했다. 바흐 회장에게서 100% 동의한다는 답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또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하지는 않는다는 방침을 양자가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IOC는 “이번 결정은 선수와 올림픽 게임과 관련된 모든 사람, 국제 사회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현재 상황과 WHO가 제공한 정보”를 토대로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