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대 한인회, 첫 공식행사로 기관단체장 연석회의

한인회1

32대 시카고 한인회가 첫 번째 공식 행사로 가진 기관단체장 연석회의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제32대 시카고 한인회(회장 진안순)가 출범후 첫 번째 공식 행사로 기관단체장 초청 연석회의를 열고 범동포사회 차원에서 화합하고 역량을 결집하기로 다짐했다.

한인사회 각계 50여 기관,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30일 저녁 시카고시내 링컨길 소재 한인회관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한인회 이광택 부회장의 사회로 ▲개회선언 ▲기관단체장 연석회의 취지 설명▲한인회장 인사 ▲각 단체장 인사 및 의견 교환 ▲DACA(청소년추방유예 프로그램) 설명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진안순 한인회장은 “시카고 한인사회의 기둥인 기관 단체장을 모시고 32대 한인회의 첫 출발을 함께하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 선거공약으로 밝혔던 ‘열린 한인회, 우리 한인회, 비전있는 한인회’를 만들기 위해 한인회가 각 단체들과 연계해서 동포사회의 역량을 결집해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 무용단(단장 이애덕), 이북오도민회연합회(회장 김선금), 여성회(회장 조은서), 한인상공회의소(회장 김시현), 한인문화회관(회장 김승자) 등 단체에서 추진 중인 하반기 주요 행사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어 한인교육문화마당집(사무국장 최인혜)에서는 서류미비자들을 위한 프로그램 DACA(청소년추방 유예프로그램)를 소개하고 프로그램 신청비 465달러에 부담을 느껴 신청을 포기하는 한인 청소년을 위해 각 단체에서 적극 후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진안순 회장은 DACA프로그램 후원비용으로 5천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으며 일리노이한인민주당 박해달 이사장이 한인민주당과 베다니장로교회 명의로 각 1천달러씩, 한미상록회 최순봉 회장이 청소년 1명의 신청비용을 후원하겠다고 아울러 밝혔다.

진안순 회장은 “젊은이들이 사회에 나가 활동할 수 없는 현실에 정말 마음이 아팠다. 한인회 기부금 5천달러가 씨드머니(seed money)가 돼 꿈나무들이 활약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각 단체에서 한명씩 후원하더라도 50여명을 도울 수 있으니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인혜 사무국장은 “선뜻 기부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오늘 모여진 기금들은 ‘DACA 장학기금’이라는 이름으로 프로그램 신청비용에 사용될 것이다. 우리 청소년들이 음지에서 양지로 나와 활동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제32대 한인회장 이취임식은 오는 22일 오후 밀워키길에 위치한 화이트 이글 뱅큇으로 잠정 결정됐으며 32대 임원진 구성은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현우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