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보다 ‘실’ 크다”

314

저용량 아스피린 장기 복용

심혈관 건강에 문제가 없는 사람이 심혈관질환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325mg 이하)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앵글리아 러스킨대학 스포츠·운동과학 센터의 리 스미스박사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논문 67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이 내려졌다고 CNN 뉴스 인터넷판이 3일 보도했다. 심혈관질환이 없는데도 저용량 아스피린<사진>을 오래 복용한 사람은 비치명적(non-fatal)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같은 심혈관 사건(cardiovascular event)이 발생하거나 심혈관의 문제로 사망할 위험이 17%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들은 위장관 출혈(gastrointestinal bleeding) 위험이 47%, 두개내출혈(intracranial bleeding) 위험도 34%나 높았다. 이는 심혈관질환이 없는 사람이 1차적 심혈관질환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크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전미심장학회(ACC)와 전미심장협회(AHA)는 심근경색, 뇌졸중을 겪었거나 또는 개심술(open heartsurgery)을 받은 일이 있는 사람만 2차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개심술은 흉부를 절개하여 열고 심장의 근육, 판막 또는 동맥에 대해 시행하는 수술을 말한다. 따라서 심혈관질환 병력이 없는데도 전문의와 상의 없이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것은 불필요할 뿐 아니라 위험할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심혈관질환 예방이라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어 주는 스타틴(-statin)계열의 고지혈증약 또는 혈압약을 복용하거나 흡연을 삼가고 지나친 체중을 줄이는 등다른 방법도 많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임상약리학 저널(British Journal of Clinical Pharmacology) 최신호(6월 3일자)에 발표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