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당신을‘야근의 늪’에서 구해준다

25
로봇이 사람이 하는 일을 대체하는 시대가 열리고 있다.

단순한 반복업무 사람 대신 처리해주는 RPA 확산

 

서류 떼고 복사하고 결재받고 모니터를 보면서 하얗게 밤을 지새우고….
대다수 직장인의 하루는 단조로운 업무로 가득 차있다. 이렇게 기계적으로 일하다 보면 어느새 ‘나는 로봇이 된 게 아닐까?’라는 피로가 몰려온다. 밀려드는 일을 다 끝내지 못하면 퇴근 시간을 훌쩍 넘긴 야근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우리를 로봇처럼 일하게 만드는 업무들을 진짜 로봇에게 맡기면 어떻게 될까? 절대적인 업무 시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보다 사람은 고차원적인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되면서 더 즐겁게 일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자연스럽게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도 함께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구글, 테슬라, 소니, 보쉬 등 세계적 기업들은 물론 한국 기업들도 최근 ‘로봇자동화시스템’(RPA·Robotic Process Automation)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RPA는 사람이 하는 일을 똑같이 따라 하도록 설계된 로봇 소프트웨어(SW)를 이용해 업무를 자동화하는 것을 뜻한다. 단순하고 처리 절차가 분명한 반복 업무를 사람 대신 로봇이 처리해주는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지난달 발표한 자료에서 전세계 기업 내 재무담당 부서 73%가 RPA를 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도입률은 19%에 불과하지만 2년 안에 무서운 속도로 퍼져서 사무실의 일반적인 모습으로 자리 잡는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은 지난해 9월부터 사내에 로봇 30대가 있는 로봇룸을 만들고 RPA를 도입했다.
고객에게 이메일과 우편으로 발송한 청구서 중 반송된 건을 우체국 홈페이지에서 조회한 뒤 사내 관리시스템에 올리는 업무, ‘수취인 불명’으로 3회 이상 등기우편이 전달되지 않은 연체고객을 취합한 뒤 주소지 정보를 업데이트하는 업무 등 기계적으로 반복되는 일들은 이제 RPA의 몫이 됐다.
21개 부서 44개 업무에 RPA를 도입하면서 줄어든 임직원들의 업무시간은 연간 1만 5,628시간에 달한다.
또 2008년 10월 31일 최초의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기반기술로 등장해 10번째 생일을 맞은 블록체인도 단순 업무를 줄이는 데 응용되고 있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의 경우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 8월 특허 등록을 마쳤다.
홈페이지 화면 스냅샷의 값을 블록에 저장하고 3분 간격으로 각 노드(node)에서 새로운 스냅샷의 값과 과거의 값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연유진·이종호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