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없이 차분함···날선 정책 공방

522
7일 열린 부통령 후보 TV토론에서 마이크 펜스(왼쪽) 부통령과 카말라 해리스 민주당 후보가 마주보고 입장하고 있다.[로이터]

펜스-해리스 VP후보 토론
코로나19 사태 대처 ‘격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대선판이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카말라 해리스 연방상원의원이 7일 첫 번째이자 유일한 부통령 후보 간 TV 토론을 통해 격돌했다.

서부시간 이날 오후 6시부터 유타주 솔트레익시티의 유타대에서 USA투데이 수전 페이지 워싱턴지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부통령 후보 TV 토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으로 추후 대선 후보 토론 시행 여부가 아직 불투명한 상황 속에 더욱 뜨거운 주목을 받으며 단판 진검승부로 펼쳐졌다.

이날 토론은 특히 지난번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1차 TV토론이 지나친 끼어들기와 막말이 난무하면서 ‘난장판’으로 치러진 것과는 대비되게 상대적으로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사회자는 토론 초반부터 끼어들기 금지 등 엄격한 규정을 적용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안정감이 무기인 펜스 대통령과 검찰 출신의 저격수 해리스 후보의 ‘칼과 방패의 싸움’으로 벌어진 이번 부통령 후보 TV토론에서는 ▲코로나19 대응과 ▲부통령의 승계 자격 여부 ▲경제정책 ▲건강보험 등 모두 9개 주제로 나눠 펼쳐진 가운데 이날의 최대 쟁점은 역시 ‘코로나19’였다.

해리스 후보는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수장까지 맡았던 펜스 부통령에게 대통령 감염과 방역 실패 논란을 집요하게 따지고 들었고, 반면 펜스 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부통령 당시 전염병 대응 전력 등을  거론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대응에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특히 이번 부통령 후보 토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과 맞물려 감염 방지를 위한 투명 아크릴 칸막이 설치 문제를 둘러싸고 양측이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