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매장 재개장 계획 중단

221

미전역 코로나19 환자 재급증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빠르게 확산하면서 세계적 패스트푸드 체인인 맥도날드가 미국 매장내 식사를 허용하는 점포수를 늘리려던 계획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1일, 내부 서한을 통해 앞으로 3주간 이같은 계획을 보류하고 드라이브 스루, 포장, 배달 서비스만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국 내 1만4천개 맥도날드 점포 중 지난 5월부터 매장내 식사 손님을 받고 있는 약 2,200개의 매장은 각 주나 로컬정부의 봉쇄령 정책을 따르고, 이를 제외한 점포들은 앞으로도 테이블을 비워두게 됐다.

맥도날드는 서한에서 “탄력적 운영 방식이 다시한번 시험대에 올랐다”며 “최근 코로나19 상승세는 누구든, 또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지 않았던 곳들도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위기의식을 드러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