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EU와 첫 정상회담

37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아셈) 참석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도날트 투스크 EU(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 한·EU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EU와 정상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한·EU 정상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 방향과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유럽의 석탄철강공동체를 모티브로 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포함해 한반도에서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역내 상생과 번영을 이루어 나가는 과정에서 전쟁과 갈등을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을 이룩한 EU의 경험과 지혜가 좋은 참고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그동안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견지해 온 EU 측의 지원에 감사를 표했고, 최근 진행된 3차 남북정상회담과 곧이어 열릴 2차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정세 변화를 설명했다.

이에 EU 측에서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환영하고 남북관계 발전 및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의 노력에 전적인 지지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EU 역시 필요한 역할을 해 나가겠다는 언급을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양측은 이번 논의에서 한반도 평화체제가 동북아를 넘어 세계 평화·안정에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루고 이를 위한 공조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EU 측은 자유무역협정(FTA)을 기반으로 한 교역증진에도 뜻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근 시행된 EU의 철강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로 양측 간 호혜적인 교역 관계가 영향을 받지 않도록 EU 측이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EU 집행위는 지난 7월부터 23개 철강 품목에 대해 잠정 세이프가드 조치를 적용 중이다. 양측은 한국과 EU가 FTA와 함께 기본협정, 위기관리 기본협정 등 ‘3대 핵심 협정’을 기반으로 관계를 발전시키고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하는 동시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동력을 마련하는 데도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구체적으로는 과학기술·ICT(정보통신기술)·혁신·중소기업 등의 분야에서 공동으로 긴밀히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밖에도 양측은 기후변화 대응, 지속가능한 개발 정책, 불법어업 방지 정책 등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난민 문제에 대응하는 문제를 두고도 추후 활발하게 논의를 벌이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