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공항 코로나19 검사 중단

311

“무증상자 탓 효과 미미”···CDC, 14일부터 적용

연방정부가 공항에서 입국자들을 상대로 실시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고위험 지역에서 미국내 15개 공항으로 들어오는 모든 항공편에 시행하던 이 프로그램을 오는 14일자로 끝낸다고 10일 밝혔다. CDC는 코로나19 증세를 보이지 않는 감염자들이 너무 많아 체온 검사가 비효율적이라고 결정 사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전파와 관련해 증상을 토대로 한 검사의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더 잘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향후 CDC는 입국자 교육이나 전산으로 접촉 정보를 요청하는 등 자발적인 조치에 더 집중하기로 했다.

현재 코로나19 공항 방역조치의 대다수는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SARS)과 같은 다른 전염병 확산 때 도입됐다. 제프 슐레걸밀치 컬럼비아대 전국재난대비센터(NCDP) 소장은 당시 체온측정이 효과적이었으나 코로나19는 무증상 감염자로부터 더 쉽게 전염되기 때문에 상황이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보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번 조치가 불안하다는 이견도 나오고 있다. 현행 검사의 효과가 미미하더라도 다른 국가들이 더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 상황에서 규제를 완화하는 게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슐레걸밀치 소장은 지역사회 전염이 심각한 국가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격리하지 않은 채 공항 검사만 폐기하는 것은 감염자를 끌어들일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체온검사와 같은 현재 조치를 중단하는 것보다 그런 조치를 (일정 기간) 의무격리로 대체하지 않는다는 점이 걱정”이라 말했다.

현재 다수 국가들은 해외 입국자들이 무증상 감염자일 가능성을 고려해 증세가 발현하는지 보려고 14일 정도 격리하고 있다. 미국에서 공항검사는 코로나19의 발원지로 거론되는 중국 우한에서 오는 승객들을 상대로 올해 1월 17일 시작된 뒤 세계적 대유행 속에 다른 승객들로 급격히 확대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