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사망자 4일 연속 1천명↑

156

캘리포니아·플로리다 등 누적 확진자수 뉴욕 앞질러
일리노이도 지속 증가세

미국에서는 30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200명을 넘기며 나흘 연속으로 사망자가 1천명 이상 나왔다. 신규 환자의 증가세에는 일단 제동이 걸린 것으로 보이고 이번에는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다. 통상 코로나19 환자의 확산은 몇 주간 시차를 두고 사망자 증가로 이어진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플로리다·애리조나·미시시피주에서 지금까지 가장 많은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오며 전국적으로 1,249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이날 하루 신규 환자수를 6만9,312명으로 집계했다. 중부의 미주리·미시시피·오하이오주와 하와이주에서는 신규 환자가 최다였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253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며 사흘 연속으로 최다 사망자가 나왔다. 이로써 이 주의 누적 사망자는 6,586명이 됐다. 플로리다주에서는 또 9,956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가 45만1,423명으로 올라갔다.

캘리포니아주에서도 194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또 신규 환자 1만197명이 추가되며 누적 환자는 48만5,502명으로 늘었다. 텍사스주에서는 이날 총 환자가 41만8천명을 넘어서며 누적 환자수에서 초기 미국내 코로나19의 진원지였던 뉴욕주(41만3천여명)를 앞질렀다. 이로써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 주가 모두 누적 환자 40만명을 넘기며 뉴욕주를 앞서게 됐다.

일리노이주에서도 이날 1,772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며 누적 환자가 17만6,896명으로 올라가자 J.B. 프리츠커 주지사는 환자 증가가 계속될 경우 경제 활동 재개 계획을 후퇴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를 448만7,987명, 사망자수를 15만1,834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