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민 67%, 비상사태 선포 반대

65

CBS방송 여론조사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싼 대립으로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사상 최장으로 장기화한 가운데 미국인의 3분의 2는 셧다운의 해법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것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 방송은 여론조사기관 유거브(YouGov)와 함께 9∼11일 전국의 성인 1,470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교착 상태에 빠진 셧다운 사태의 해법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 국경장벽에 예산을 대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지만 조사 결과 응답자의 67%는 이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한다는 의견은 33%였다.

다만 정파별로는 입장이 뚜렷이 갈렸다. 민주당 지지자는 11%가 찬성하고 89%는 반대했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75%가 찬성하고 반대는 25%에 그쳤다. 미국인의 47%는 이번 셧다운으로 가장 비난받아야 할 대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지목했다. 30%는 민주당 의원들을, 3%는 공화당 의원들을 꼽았다. 모두 똑같이 비난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20%에 달했다.

정부 셧다운 사태의 대처에 대한 평가는 모두에게 박했다. 대통령이 셧다운에 대처를 잘했다는 의견은 35%에 그쳤고, 55%는 못마땅해했다. 민주당도 잘했다(33%)보다 못했다(46%)는 의견이 많았고, 공화당은 잘했다(21%)가 못했다(53%)의 절반도 안 됐다. 멕시코와 마주한 국경의 상황이 ‘위기'(crisis)라는 의견은 34%였다. 이보다 많은 55%는 ‘문제(problem)이긴 하지만 위기는 아니다’란 의견이었고, 11%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