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코로나 고아 500명 중 1명꼴

95
코로나로 숨진 캘리포니아주 부부와 남은 어린자녀들<고펀드미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 2차 비극”···흑인·히스패닉·인디언 아이 피해 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14만 명이 넘는 미성년자가 고아가 됐거나 보호자 없이 홀로 남겨질 위기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팀은 이러한 내용의 조사 결과를 소아 학회지에 발표했다고 10일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작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18살 미만 미성년자 14만2천367명이 주거 등 기본적인 보살핌을 제공하는 부모와 조부모, 양육 자격을 가진 보호자를 잃은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미국 미성년자 500명 중 1명꼴이다.

고아 위기에 놓인 미성년자 중에서는 유색·소수 인종 아이들 비중이 컸다.

부모 등 1차 보호자를 잃은 미성년자 중 65%는 유색·소수 인종이었다.

뉴멕시코, 텍사스, 캘리포니아 등 멕시코와 국경을 접한 남부 주(州)에서는 1차 보호자를 잃은 미성년자 중 최대 67%가 히스패닉이었다.

앨라배마,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등 남동부 주에선 보호자가 사망한 사례의 최대 57%를 흑인이 차지했다.

이어 아메리칸 인디언 원주민이 거주하는 사우스다코타, 뉴멕시코, 몬태나, 오클라호마, 애리조나주를 기준으로 했을 때는 최대 55% 원주민 출신 미성년자가 보호자를 잃었다.

또 원주민 미성년자가 코로나 때문에 부모나 조부모를 잃을 가능성은 백인과 비교해 4.5배 높았고, 흑인과 히스패닉은 각각 2.4배, 1.8배였다.

연방국립보건원(NIH)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코로나 대유행으로 많은 아이가 “고아 신세가 됐다는 것을 보여주는 2차 비극”이라며 “보호자를 잃은 아이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돌보기 위해 긴급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