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대다수 외출시 마스크 착용

206

ABC방송 여론조사, 정당 상관없이 89%가 응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속 기승을 부리는 미국에서 10명 중 9명이 외출 중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ABC방송이 25일 보도했다.

ABC방송과 여론조사업체 입소스가 지난 24∼25일 미전역 성인 579명을 상대로 벌인 조사(오차범위 ±4.7%포인트) 결과 지난주 외출한 응답자의 89%가 마스크나 얼굴 가리개를 착용했다고 답했다. 최근 들어 마스크 착용자 비율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월 10일 시행한 비슷한 조사에선 이 비율이 55%, 같은 달 17일 조사에선 69%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월 초에는 대다수 미국인이 마스크 착용을 꺼린 점을 고려하면 돋보이는 변화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시종일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 마스크 착용이 정치적 이슈가 되기도 했지만, 이번 조사에선 공화당원도 압도적 다수가 마스크를 쓰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 외출자 중 민주당원의 99%, 공화당원의 79%가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답했다. 이런 현상은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 재유행 우려가 커지는 상황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연방보건당국에 따르면 26일 오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247만6,843명, 누적 사망자수는 12만6,461명으로 봉쇄령이 완화되면서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인구가 많은 텍사스주, 플로리다주, 캘리포니아주에서 각각 5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쏟아져나왔다. 조기 경제 재개에 앞장섰던 텍사스주의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결국 추가적인 경제활동 재개의 중단을 선언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