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4명중 1명 은퇴자금 전혀 없어

205

코로나19 사태에 기대수명 길어졌지만
401(k)·소셜연금 등 주요 자금출처 감소

 

미국인 4명 중 1명은 은퇴 후 윤택한 삶을 유지하기 위한 재정적 준비를 못해 노후 생활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야후 머니는 글로벌 회계 및 컨설팅 업체 ‘PwC’가 발표한 ‘미국인의 은퇴’라는 보고서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은퇴한 미국인 중 25%에 해당하는 이들은 수중에 1,000달러도 없을 정도로 노후를 위한 재정적 준비를 전혀 하지 못했다.
60세 이상 고령자 중 13%는 노후 자금이 전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노후 자금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은 상황은 다른 연령대도 마찬가지이지만 상황은 더욱 심각해진다.
45세에서 59세 사이에서 노후 자금 준비를 하지 않는 비율은 17%, 30세에서 44세 사이에서는 26%, 18세에서 29세 사이에서는 42%로 연령이 낮을수록 노후 대비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55세에서 64세에 이르는 미국인들이 보유하고 있는 은퇴 계좌의 중위 저축액은 12만달러로 이를 15년으로 나누어 보면 월 1,000달러가 채 되지 않는다.
기대수명이 길어진 상황을 감안하면 노후 자금으로는 미약한 수준이다. 미국인들의 노후 자금과 같은 노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현실은 오는 2034년까지 사회보장연금이 고갈될 것이라는 전망과 맞물려 있다.
노후 자금 부족이라는 척박한 현실에 직면해야 하는 미국인들이 그만큼 많아진다는 의미다. 미국인들의 노후 준비 자금 부족의 원인으로 고용주가 스폰서로 하는 은퇴연금이 급격한 줄어든 것이 꼽히고 있다.
지난 2009년 직원들에게 401(k)를 제공하는 고융주의 20%만 매칭 혜택을 제공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그 비율은 50%로 급증했다. 경제 상황 악화로 고용주들도 허리띠를 졸라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50대 후반 시니어들의 경우 직장을 영구적으로 잃게 되면 당장 사회보장연금(소셜연금)이나 메디케어를 받을 수도 없어 경제적으로 취약한 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
원론적으로 말해 노후 준비는 노후 준비에 대한 필요성 인식과 함께 작은 금액이라도 조금씩 모아 대비하는 것이 최선이다. 전문가들은 액수에 연연하지 않고 가능한 젊을 때 돈을 조금씩이라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여기에 고용주들의 은퇴 연금 지원과 교육이 더해져야 은퇴 준비 사각 지대를 줄일 수 있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정부가 적금을 장려하기 위해 법적으로 세제 혜택 또는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은행의 적금이나 CD 등에 들어간 자금의 경우 추가 세제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학자금 탕감 혜택이 주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전문가들은 학자금 탕감 혜택을 받을 경우 탕감 액수 만큼 401(k) 등 은퇴플랜에 적립토록 의무화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남상욱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