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65% “일상 복귀에 최소 6개월”

130
플로리다주가 코로나19 봉쇄 완화 조치를 취한 지난 18일, 올랜도시내 한 레스토랑을 찾은 주민들.[AP]

NPR·PBS 여론조사···77%는 “제2의 발병 우려”

미국내 각 주가 경제활동을 속속 재개하는 가운데 미국인 10명 중 7명 가까이는 일상적인 삶으로 복귀하는데 최소한 6개월이 걸릴 것으로 기대한다는 여론조사가 20일 나왔다.

공영라디오 NPR과 공영방송 PBS, 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가 지난 12∼17일 전국의 성인 1,007명을 상대로 조사해 이날 공개한 결과(오차범위 ±3.6%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의 65%가 일상생활이 정상화하려면 6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32%는 정상 생활 복귀가 6개월 미만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민주당 지지자의 78%와 무당파의 68%가 최소 6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공화당 지지자는 55%만 그렇게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77%가 ‘제2의 코로나19 사태’를 우려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 중에는 93%가, 무당파의 경우는 76%가 각각 우려를 표했다. 공화당 지지자 중에는 57%가 이런 우려를 나타냈다. 그간 비필수 사업장에 대한 봉쇄령을 발동해온 미국은 이날 코네티컷주가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50개 주 모두 부분적 또는 전면적인 재가동에 나섰다.

한편, 연방보건당국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1일 오전 기준으로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5,119,783명으로 500만명을 넘었으며 사망자는 32만9,817명에 달했다. 미국내 확진자와 사망자는 158만9,662명, 9만,3991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