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각계 지도층 80% 백인”

124

행정부 각료·명문대 총장·출판계 수장은 거의 백인 일색

미국의 각계 지도층 10명 중 8명은 여전히 백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 ‘권력의 얼굴:미국이 더 다양해졌음에도 80%는 백인’이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통해 미국에서 가장 힘있는 922명 중 유색인종은 180명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흑인, 히스패닉, 아시아계, 북미 원주민, 혼혈 등 유색인종이 미 전체 인구의 40% 이상을 차지하는데 권력층에서는 그 비중이 20%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 각료, 연방대법관, 검·경 수장, 군 지휘부,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언론·출판·교육·문화계 수장, 스포츠 구단주, 연방의원들을 전수 조사해 이같이 분석했다.

미전역에서 규모가 큰 25개 지역의 경찰 수장 가운데 절반 이상인 14명이 흑인 또는 히스패닉이었고, 대도시 지방검사장 29명 중 12명이 아시아계·흑인·히스패닉이었다. 트럼프 행정부 각료 24명 중 소수인종은 흑인인 벤 카슨 주택도시개발부 장관, 아시아계인 일레인 차오 교통부 장관, 히스패닉인 조비타 카란사 중소기업청장 등 3명에 불과하다. 9명의 연방대법관 중에서는 흑인과 히스패닉이 각각 1명씩 포진했고, 합동참모본부 9명의 장성 중에는 흑인 1명을 제외한 8명이 백인이다. 25대 기업을 이끄는 경영인 가운데 소수인종 CEO는 6명으로 이 중 4명이 인도계다.

25대 명문대는 히스패닉인 라파엘 레이프 매사추세츠공대(MIT) 총장을 제외한 24곳이 모두 백인 총장을 선임한 상태이고, 미국의 5대 출판사 대표는 전원 백인이다.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읽는 10대 잡지의 편집장 역시 전원 백인이고, 15대 언론사 편집국장 중에선 3명만이 소수인종(흑인, 히스패닉)이다.

TV 방송국과 할리우드 제작사 25곳 중 22곳을 백인 CEO가 지휘 중이고, 상위 25개 패션회사에서 백인이 경영하는 곳도 22개사에 이르렀다. 프로야구·농구·풋볼 구단주 99명 가운데 유색인종은 6명에 그쳤다.

연방상원의원 100명 중 유색인종은 9명에 그친 반면, 하원의원은 431명중 112명이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