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무역적자 10년만에 최대

8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10월 555억달러…대 중국 적자도 급증세

 

미국의 무역적자가 10년 만의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연방상무부는 지난 10월 상품·서비스 수지 적자가 555억달러(약 62조원)로, 전달보다 9억3천만달러(1.7%)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전문가들의 전망치 550억 달러를 웃도는 동시에, 지난 2008년 10월 이후로 가장 많은 금액이다. 수출이 0.1% 감소하고 수입은 0.2% 증가했다. 미-중 관세갈등의 타격을 받은 대두(콩), 항공 부품 등의 수출이 줄었다. 반면 미국의 탄탄한 내수소비와 고용 호조, 임금 상승세와 맞물려 수입은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은 심화하면서 올해 들어 누적 적자액이 4천억달러를 넘어섰다. 대중 무역적자는 9월 402억달러에서 10월 431억달러로 29억달러(7.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대중 무역적자 누적액은 4,208억달러로 불어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급증한 규모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재개된 시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지표”라고 평가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