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 1위, 일리노이 18위

152

‘가족이 함께 살기 좋은 주’ 조사

미전역에서 ‘가족이 함께 살기 좋은 주’로 미네소타가 1위로 선정됐다. 일리노이주는 중상위권인 18위에 올랐다.

재정전문 웹사이트 월렛허브가 7일 전국 50개주를 대상으로 가족의 화목도와 건강 및 안전, 교육 및 아동 보호 등의 순위를 각각 매겨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미네소타주가 100점 만점에 65.32점을 받아 가족이 살기 가장 좋은 주로 꼽혔다. 일리노이주는 54.57점으로 18위를 차지했다. 

미네소타주 다음으로는 매사추세츠(2위/63.58점), 노스다코타(3위/62.34점), 버몬트(61.61점/4위), 뉴햄셔(60.90점/5위)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뉴욕주(59.81점), 위스칸신(59.29점), 뉴저지(58.98점), 로드아일랜드(57.29점), 네브라스카(57.26점)주가 6~10위를 기록했다.

반면, 가족이 함께 살기가 제일 나쁜 주로는 뉴멕시코주가 31.69점으로 꼴찌의 불명예를 안았으며 미시시피주(32.40점)와 루이지애나주(36.14점)도 최하위권에 속했다.<금홍기·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