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74
11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로이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한국·일본에 대한 방어 약속 철통”

미국 국무부는 11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규탄하면서도 대북 외교적 접근에 전념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면서 “이번 발사는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결의 위반이며 북한의 인접국과 국제사회에 위협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계속 전념하며 (북한에)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한국과 일본에 대한 우리의 방어 약속은 계속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이번 논평은 지난 5일 북한이 새해 첫 무력시위에 나섰을 때 국무부가 낸 것과 동일하다.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도 북한과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도·태평양사령부도 앞서 성명을 내고 이번 발사가 미국 국민이나 영토, 동맹에 대한 즉각적 위협은 아니라면서 동맹 및 파트너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11일 오전 7시 27분께(한국시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지난 5일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지 엿새만으로, 북한은 당시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발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발사는 국제사회가 5일 발사에 대한 안보리 비공개회의를 개최한 직후 이뤄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