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기업들, 연방의사당 난동 가담자 해고

191

일리노이주민도 포함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에 놀란 미국내 기업들이 난동 가담자들을 해고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구스헤드 보험은 전날 회사 법무자문보인 폴 데이비스를 더이상 고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데이비스는 지난 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지지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평화적으로 시위했다”고 적었다. 그러나 마크 존스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돌린 이메일에서 “우리 직원 중 한 명이 우리 수도에서 열린 폭력 시위에 참가한 사실을 알게 돼 놀랍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메릴랜드주의 프린터회사인 나비스타다이렉트 마케팅은 트위터에서 의사당에서 난동을 부린 시위대 중 회사 배지를 단 한 남성이 있는 것을 보고 색출 작업에 나섰다. 나비스타다이렉트는 여러 사진을 확인해본 뒤 직원 한 명을 특정해 근로계약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직원들이 평화롭고 합법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실현할 권리를 지지하지만,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험하게 만드는 행위에 가담한 어떤 직원도 우리 회사의 고용 기회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8일 시카고 트리뷴 등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샴버그 소재 기술업체인 코겐시아(Cogensia)의 CEO인 브래들리 럭스테일(52)도 회사의 핵심 가치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럭스테일은 의사당 난입사태와 관련해 현재까지 연방법원에 기소된 13명 중 1명이다. 그는 지지자들이 의사당 건물 안으로 진입할 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따라갔다고 밝혔다.
시카고시 에 위치한 부동산업체인 @프로퍼티스(@propterties)에 근무하고 있는 리비 앤드루스(56)도 시위 당일 의사당 앞에서 찍은 셀피사진을 트위터에 올린 것이 알려지면서 결국 해고됐다. 그는 이날 의사당안에 들어가지 않았으며 불법적인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발 더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의 즉각 퇴출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미국내 간호사 17만명을 대표하는 전미간호사노조(NNU)도 트럼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냈다고 WSJ이 전했다. 워싱턴DC 소재 법무법인 크로웰앤드모링은 다른 로펌과 기업들에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 박탈을 촉구하는 서한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크로웰앤드모링은 “대통령은 자신이 대통령직에 부적합하고, 그가 지키기로 맹세한 헌법에 악의적인 위협이 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여러 회사가 동참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금주 안에 서한을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보낼 계획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