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코로나감염 2천만명?”

194

CDC국장 “공식통계 보다 10배 가능성”
‘2차 봉쇄론’ 고개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실제 감염자가 이보다 10배 더 많을 수 있다는 관측이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나왔다. 이처럼 코로나19의 확산에 다시 불이 붙으면서 ‘2차 봉쇄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25일 AP통신과 의회 전문지 더힐 등에 따르면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컨퍼런스콜에서 “코로나19는 무증상 감염이 많다”면서 “현재 보고된 코로나19 감염 1건당 또 다른 10건의 감염이 있다는 것이 현재 우리의 평가”라고 밝혔다.

미국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실제는 2,300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의미다. 레드필드 국장은 미국 국민의 5~8%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도 했다.

AFP통신은 이 경우 약 3억2,980만명의 전체 미국인 가운데 1,650만명에서 2,640만명이 감염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코로나19 검사는 물론 헌혈 등과 같은 혈액 샘플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평가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