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건강, 자세교정에 탁월”

121
나르지오 워킹화 케빈 권 미주총판 사장이 대표상품인 ‘나르지오-탑’을 보여주고 있다.

기능성 신발 ‘나르지오’ 시카고에도 진출

지난 2017년 미국에 진출한 한국의 신발업체 나르지오 워킹화(회장 임은옥)가 동부와 서부에 이어 중서부 시카고에도 진출했다.

현재 미국에서 13개 매장을 운영중인 나르지오 워킹화는 시카고에서는 나일스 골프밀 샤핑센터내 중외갤러리아에 매장을 오픈했으며, 앞으로 1~2곳을 더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또한 미전역에 계속 매장 확대를 계획중이며 동남아, 유럽 등도 진출을 준비중이다.

나르지오 워킹화는 모든 신발의 밑창이 앞, 뒤 둘로 나뉜 특허받은 분리형 바닥으로 디자인 돼있다. 걸을 때 발의 움직임에 따라 신발이 함께 구부러져 운동량은 높이고 발의 피로도는 낮춰준다. 나르지오의 탑(Top), 하이(Hi), 런(Run) 상품은 미국 메디케어 당뇨·교정신발로 승인을 최초로 받았다. 일반 신발보다 내부 공간이 넓어 발가락을 편안하게 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도와줘 특히 당뇨환자들에 효과가 있다. 또한, 걸을 때 밑창이 발모양에 맞춰 움직이기 때문에 발, 다리, 허리 근육 등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여줘 자세교정의 효과도 있다.

케빈 권 미주 총판 사장은 “사람의 발은 총 52개의 마디로 나뉘어져있다. 걸어 다닐 때 모든 마디를 사용해야하는데 기존 신발은 밑창이 분리가 안돼 발에 피로감을 느끼게 한다. 나르지오 신발은 밑창이 분리돼 있어 발의 혈액순환을 돕는다. 분리형 밑창이 무게를 분산시켜 무릎이 지탱해야 할 무게를 줄어들게 함으로써 당뇨, 자세교정 뿐만 아니라 무릎 관절에도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연수현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