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올인’ 방역 ‘유턴’

181
<로이터>

델타변이 재확산 비상, 접종의무화 대상 확대
LA시 ‘긴급경보’까지 타운감염 1주새 16%↑

‘델타 변이’를 주원인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 비상에 당국이 주민들의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백신 접종 의무화 대상이 확대되고 그동안 느슨해졌던 마스크 착용 지침도 다시 내려지는 등 ‘방역 강화’로 유턴하고 있는 것이다.

연방과 주정부 및 시정부들이 속속 공무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LA시에서는 주민들에게 긴급 경보 메시지까지 보내며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는 급속 확산되고 있는 델타 변이가 4차 대유행으로 치달을 우려가 커지면서 특히 비접종자들이 델타 변이 확산의 온상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LA 한인타운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계속 다시 증가하고 있는데, 지난주 기준 일주일간 15.6% 늘어났으며 지난 한 달간 매주 증가한 상황으로 나타났다.

28일 CNN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모든 연방 직원과 계약업체 종사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침을 발표한다. 백신을 맞지 않을 경우 코로나19 검사 자료를 정기적으로 제출하도록 할 계획이다.

WP는 백악관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연방 직원을 해고할 계획은 없지만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각종 제약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공무원, 군인 등 400만 명의 연방 직원에다 계약업체 직원까지 포함하면 1,000만 명에 달하지만 어디까지가 의무화 대상인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그동안 미국민의 자발적 백신 접종을 독려했지만 이를 의무화하는 데는 거리를 뒀다. 그러나 백신 거부자가 상당해 접종률이 정체 상태를 보이고 최근 전염성이 매우 강한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되며 확진자가 급증하자 여기저기에서 접종 의무화 요구가 터져 나왔다.

캘리포니아와 LA에서는 연방보다 앞서 이를 의무화했다. 26일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공무원들에게 내달 2일까지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기로 하고,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공무원은 매주 한 번씩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보고토록 했다. 또 주정부 운영 헬스케어, 집회 시설 종사자는 8월9일부터, 주정부 의료 시설 종사자는 23일부터 새로운 지침을 적용할 예정이다.

에릭 가세티 LA시장은 “LA시 공무원들은 오늘 8월13일까지 접종 증명서 또는 정기적 코로나 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한다”고 27일 발표했다.

또 28일 LA시는 긴급 문자 서비스를 통해 주민들에게 ‘공중 보건 경고’ 메시지를 송출했다. 메시지는 “코로나19 감염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금 백신 접종을 통해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과, 당신의 커뮤니티를 보호하라. 백신은 무료이며, 안전하고, 효과적이다. 만약 코로나19 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으로 백신 또는 검사 장소 및 예약 방법을 함께 안내했다.

현재 LA한인타운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통계 분석사이트인 ‘크로스타운’에 따르면 지난주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인 19일부터 25일까지 LA한인타운에서 156건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는 전주보다 15.6% 많아진 수치다.

크로스타운은 한달 전인 6월 21일부터 27일까지의 주에는 10건 정도에 그친 LA한인타운 신규 확진자가 매주 꾸준히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27일 현재 LA한인타운내 16세 이상 백신접종률(최소 1회 접종)은 69.18%로 여전히 미접종자가 적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백신 접종자들도 실내 공공장소에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28일 토마스 아라곤 캘리포니아 보건국장은 “백신접종이 더 많이 이뤄질때까지 감염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27일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LA 카운티의 경우 지난 18일부터 백신 접종 여부에 상관없이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는 지침을 다시 적용했다.

<한형석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