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트럼프 퇴임 전 한인 검사장 사퇴 경위 조사

154

조지아주에 ‘선거패배 뒤집기’ 압력전화 보도 나간 후 사임

연방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말 발생한 조지아주 한인 박병준(미국명 BJay Pak/사진) 전 연방검사장의 갑작스러운 사임에 대해 경위 조사에 나섰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 이 사안을 잘 아는 인사들을 인용, 법무부 감찰관실이 박병진 전 검사장의 이달 초 사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WP는 마이클 호로위츠 법무부 감찰관의 조사는 초기 단계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조사관들은 아직 박 전 검사장과 대화를 나누지 않았으며 조사가 얼마나 광범위하게 이뤄질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박 전 검사장은 지난 4일 사임을 발표했다. 갑작스러운 사임과 관련, WP는 법무부의 고위 관리가 박 전 검사장의 사퇴를 촉구한 데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트럼프 측이 주장한 조지아주의 ‘선거부정’ 의혹과 관련해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불만을 품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그의 퇴진 전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지아주에서 부정선거가 이뤄졌다고 주장하면서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 국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패배를 뒤집을 수 있는 충분한 표를 찾아내라고 촉구했다는 통화 녹취록이 언론에 보도됐다. 통화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곳에는 ‘네버 트럼퍼(Never-Trumper)’ 연방검사장이 있다”고 말했다. 네버 트럼퍼는 ‘트럼프 절대 반대자’를 뜻하는 말이다. 특정인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박 전 검사장을 지칭한 것처럼 보인다고 WP는 전했다. 이튿날 박 전 검사장은 사임했다.

박 전 검사장은 로펌 ‘올스턴 앤드 버드’의 애틀랜타 사무소에 파트너 변호사로 합류한다. 그는 이전에 이 로펌에서 일했고 연방 검사장 임명 전에는 주 하원의원으로 활동했다고 WP는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