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지 변경 촉구 IOC 서한

311

올림픽 1년 연기 요청도

미국 의회 의원들이 중국의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을 용납해선 안 된다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연기와 개최지 변경을 촉구했다.

23일 로이터에 따르면 제프 머클리,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짐 맥거번,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4명의 의원은 모두 중국의 인권 상황을 감시하는 기구인 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 소속이다.

이들은 서한에서 “대량학살과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는 중국에서 올림픽이 열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 사례를 들면서 “중국이 신장 위구르 지역의 총체적 인권 탄압을 종료하는 구체적 조치를 취할 시간을 받도록 올림픽을 1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그럼에도 중국이 인권탄압을 멈추지 않는다면 개최지를 변경해줄 것을 요구했다.

IOC는 이에 즉답을 내놓지 않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