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이 미국으로 날아온다”

173
오린다에 사는 로라 라이언스씨가 거실에 설치된 네스트 감시카메라(왼쪽 상단) 옆에 서 있다.<머큐리 뉴스>

캘리포니아 가정, 해커 장난 가짜경고 방송에 ‘패닉’

“3발의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LA와 시카고, 오하이오로 향하고 있습니다. 대피할 수 있는 시간은 3시간입니다.”

지난 20일 캘리포니아주 오린다시내 한 가정에 설치된 감시카메라 시스템에 해커가 침입해 이런 가짜 경고 방송을 하면서 이 가족이 공황에 빠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더 머큐리 뉴스가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집에 사는 로라 라이언스가 당일 오후 2시쯤 요리를 하고 있을 때 갑자기 큰소리로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받고 있다는 경고 방송이 나왔다. 미국도 북한에 보복공격을 단행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안전시설로 대피했다는 상세한 내용까지 이어졌다.

라이언스의 8살 아들은 거실 양탄자 아래로 기어들어 가며 “엄마, 미사일이 오고 있는 거예요”라고 물었다. 라이언스는 아들을 진정시키려 애썼지만 머릿속에는 오만가지 생각이 들었다. ‘어느 차를 타야 할까’, ‘현금이 많지 않은데’, ‘나파에 있는 친구 집에 들르자’ 등의 생각들이 떠올랐다. 그는 “처음 5분은 완전한 공포의 시간이었고, 이후 30분간은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아내기 위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세상의 종말을 알리는 듯한 경고 방송 속에서도 TV에서는 내셔널풋볼콘퍼런스 챔피언십 경기가 계속 중계되고 있었고 긴급전화인 911에서도 그런 얘기를 들은 바 없다고 했기 때문이다.

라이언스 가족은 뒤늦게 문제의 경고 방송이 거실 TV 위쪽에 설치한 ‘네스트 감시카메라’에서 나오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감시시스템에 스피커가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고 한다. 결국 네스트와 몇 차례 통화한 후에야 “해킹 피해자가 된 것 같다”는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스마트 가정 보안시스템 업체인 네스트는 구글의 자회사다. 라이언스씨는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 회사는 고객들에 안내할 책임이 있는 것 아니냐”며 “매우 슬프고 화가 나지만 그래도 장난이었다는 데 감사한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