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스 폭동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

272

상당수 시카고 한인업소들 약탈·방화로 큰 피해

미네소타주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관의 가혹 행위로 숨진 후 촉발된 항의시위가 폭동과 약탈·방화로 이어지면서 상당수 시카고 한인업소들도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속속 드러나고 있다.

시카고의 흑인 대상 한인업주들은 2일 “시카고 한인 업계에 이렇게 큰 피해는 처음”이라고 입을 모았다. 시남부에서 1987년부터 33년째 뷰티서플라이 매장을 운영해온 김종덕 아메리칸 뷰티총연합회 전 회장은 일요일인 지난달 31일 상황을 소개했다. 김 전 회장은 “아침에 가게에 나갔더니 경찰관들이 건물 앞에서 ‘오늘 영업할 수 없다’고 했다. 집으로 돌아갔다가 걱정이 돼 오후에 다시 나가보니 건물 인근에 수천명의 시위대가 모여들어 가까이 갈 수조차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방차가 오고 검은 연기가 피어올라서 보니 우리 건물과 매장이 불에 타고 있었다”며 다음 날이 돼서야 매장의 물건이 불에 타거나 연기에 그을리고 소방차가 뿌린 물에 모두 젖어버린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우리 매장은 시카고 경찰 본부에 인접해있어 매우 안전한 곳으로 간주됐다. 이번에는 경찰도 도저히 막을 수 없는 지경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적 피해를 50만달러 정도로 추산하면서 “30년 이상 꾸려온 사업체가 한순간에 이렇게 훼손돼 고통스럽다. 자신은 보험에라도 기대를 걸어보겠지만 일부 한인 사업자는 보험이 없거나 있어도 보험료 부담이 적은 기본 조건으로 가입해 정부 보조 없이는 다시 일어나기 어려울 것 같아 안타깝다”고 전했다.

시카고한인미용재료상협회 김미경 회장은 시카고 지역에 약 600개의 한인 뷰티서블라이 업소가 있다며 이들 중 최소 60~70%가 이번 사태의 피해를 봤을 것으로 추정했다. 시카고시 남부 흑인 다수 거주지인 잉글우드에서 1973년부터 매장을 운영했다는 김 회장은 “저는 피해가 없다. 50년간 같은 지역에서 부모님 세대부터 사업을 해 지역 주민을 잘 안다. 예전의 피해 경험을 토대로 주민들에게 보호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미용재료상협회 서기 이명익 씨는 “이번 폭동에서 흑인 업소의 피해는 거의 없다. 그들은 은행·약국·뷰티업소 등 백인과 아시아계 업소에 무차별적으로 침입해 건물을 부수고 물건을 훔쳤다. 또 그들은 흑인 업소나 잘 아는 사람들의 업소는 자동차로 바리케이드를 치면서까지 보호했다”고 전했다.

이들 한인 세 사람 모두 1970~80년대부터 시카고 남부에서 사업을 했지만, 1990년대 초 로드니 킹 사건 때, 또 시카고 불스가 NBA 챔피언십에서 3연패 한 때도 산발적인 폭동이 있었을 뿐 피해 규모가 이렇게 크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시카고 뷰티업계에서 한인업소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금도 최소 절반 이상, 최대 70%까지 된다면서 “이번 사태로 업계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도록 한인들이 힘을 내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3일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폭력 시위로 시카고를 포함한 미전역에서 발생한 한인 업소 재산 피해는 현재까지 모두 99건으로 파악됐다. 도시별로 보면 필라델피아가 50건으로 가장 많았고, 미니애폴리스 10건, 시카고 9건, 워싱턴D.C. 4건, 로스앤젤레스 3건, 윌밍턴 2건, 프로비던스 1건, 오클랜드 1건, 벨뷰 2건, 클리블랜드 1건, 루이빌 1건, 세인트루이스 2건, 애틀랜타 4건, 찰스턴 1건, 훼잇빌 1건, 마이애미 1건, 랄리 5건, 버밍햄 1건 등의 재산피해가 접수됐다. 다행히 한인 인명 피해는 지금까지 접수되지 않았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지난 1일 재외국민보호 대책본부를 설치한 데 이어 전날에는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고 재외국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호 대책을 논의했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