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 60%가 대도시에 몰려

193

뉴욕 110만, LA 93만, 시카고 40만

1천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 미국내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의 60%가 20대 주요 대도시 지역에 대거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이 110만명으로 가장 많고 시카고는 40만명으로 7번째로 많았다.

비영리 정책연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11일 공개한 ‘20개 미국내 대도시 지역별 불법체류 이민자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총 1,070만명으로 추산되는 전국의 불법체류 이민자들 중 650만명이 LA, 뉴욕, 시카고 등 20개 주요 대도시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법체류 이민자 10명 중 6명이 20대 대도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셈이다.

지역별로는 뉴욕·뉴왁·저시시티 등을 포함한 메트로 뉴저지 지역 불체인구가 2016년 현재 110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2007년의 145만명에 비해서는 37만5천명이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뉴욕에 이어 불체자가 많은 곳은 메트로 LA 지역(LA, 롱비치, 애너하임, 오렌지카운티)으로 92만5천여명으로, 125만여명으로 추산된 지난 2007년에 비해 32만5천여명이 줄었다.

텍사스 휴스턴 지역은 50만여명으로 추산돼 세 번째로 불체자가 많은 지역으로 꼽혔고, 이어 알링턴과 포트워스를 포함한 메트로 댈러스 지역의 불체자 인구가 47만5천여명으로 조사돼 네 번째로 많았다. 웨스트 팜비지와 포트 로더데일을 포함한 메트로 마이애미 지역의 불체자 인구는 42만5천여명으로 워싱턴과 함께 공동 5위로 조사됐다.

시카고 메트로폴리탄지역은 40만여명으로 전국에서 7번째로 불체자 인구가 많았다. 이 수치는 2007년의 52만5천여명에 비해 12만5천여명이 줄어든 것이다.<표 참조>

이번 대도시 지역별 불체자 인구 추산치는 연방센서스국의 아메리칸 커뮤니티 서베이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김상목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