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모기지 등 이민자 대상 사기 기승

113
FTC의 토드 코소우(Todd Kosow) 중서부지부 디렉터가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여러가지 사기유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FTC, “각별한 주의 필요···익명 신고라도 해야”
명의도용, 집수리 위장, 가짜 코로나 치료제 등

이민 사회를 주요 타겟으로 하는 각종 사기행각들이 여름철 성행하고 있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됐다.

최근 연방공정거래위원회(FTC)는 온라인 기자회견을 주최해 여름철을 맞아 이민 사회를 노리는 사기 유형을 설명하고 사기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FTC의 토드 코소우(Todd Kossow) 중서부 지부 디렉터는 “코로나19 팬데믹 시기를 악용해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치료약을 판매하는 등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사기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밖에도 매년 일어나는 여러 종류가 사기가 이민자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번지고 있어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먼저 가장 흔한 사기 유형은 ▲집수리를 가장한 사기다.

사기꾼들은 대개 개스, 수도, 전기 등 유명회사의 제복을 입고 나타나 ‘현재 이 동네를 대상으로 수리요청을 받고 있는데, 해당 집도 수리 를 원하느나’ ‘지하실에 물이 새지 않느냐’ 등의 질문으로 사기행각을 시작한다. 이들은 수리비를 현금으로 챙긴 뒤 달아나는 수법을 쓰고 있다.

이민자, 노년층 사기피해자를 돕는 시카고 새언약 교회 노인부 레지널드 패터슨 집사는 “영어가 서투르거나 목소리를 크게 높이지 못하는 노년층들이 사기꾼들의 밀어붙이기식 수리 요구에 속아 넘어간다”고 지적했다.

그 다음으로 성행하는 사기 유형은 ▲렌트, 모기지 지원금 관련 사기다. 사기꾼들은 연방, 주정부에서 시행 중인 렌트비, 모기지 지원금을 받게 해주겠다며 수수료를 요구하는 방식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다.

또한 ▲비트코인, 투자 사기 ▲명의도용 사기 등도 이민사회에서 쉽게 일어나는 사기 유형 중 하나다.

전문가들은 피해자들이 사기 피해를 입은 즉시 FTC 등 관계기관에 신고해 추가 피해자를 막을 수 있게끔 해야한다고 경고했다.

FTC 측은 “이민자와 흑인, 라틴계 커뮤니티가 가장 큰 사기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작 피해신고는 거의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신분문제가 걱정된다면 익명으로라도 사기 피해를 신고해 관계기관이 사기 유형을 파악하고, 언론을 통해 사기 수법을 알려 또 다른 피해자 발생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석인희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