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지키며 할 수 있는 야외활동

271

시카고 트리뷴 소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자택대피령이 발동되면서 대부분의 일리노이주민들이 가능한 외출을 삼가고 집안에 머무르고 있다. 그러나 날씨가 좋아지면서 많은 사람들은 외출을 하고 싶은 욕구가 생기게 마련이다. 이런 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할 수 있는 야외활동이 있다면 안성맞춤일 것이다. 다음은 최근 시카고 트리뷴지가 추천한 야외활동들이다.

▲주변 산책하기: 시카고에는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명소들이 많다. 시카고주민들을 위한 시카고의 사적 등 자원들을 자세히 소개한 웹사이트 ‘Chicago for Chicagoans’( http://www.chicagoforchicagoans.org/resources)을 참조해 자신이 사는 주변의 멋진 곳들을 산책하며 찾아보는 것도 묘미일 것이다.

▲봄맞이 정원 가꾸기: 아직 이를 수 있지만, 겨울동안 방치됐던 뛰뜰이나 발코니를 정리해 새로운 식물들을 가꿀 준비를 할 수 있는 좋은 시기다. 팬지 꽃 같은 추운 겨울에도 잘 자라는 식물을 심어도 좋다.

▲보도에 그림 그리기: 동심으로 돌아가 아이들과 함께 분필로 집근처 보도에 그림을 그리는 것도 재미있는 놀이중의 하나다. 그림 뿐만 아니라 지나는 행인들한테 영감을 줄 수 있는 메세지를 써놓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다.

▲자전거 타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마음대로 즐길 수 있는 것 중의 하나가 자전거타기다. 따스한 햇볕과 상쾌한 공기를 마시면서 신나게 페달을 밟는 것은 면역력을 키우는 운동이자 정신건강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집 뒷마당에서 탁구치기: 탁구 테이블은 크기가 9피트 정도여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즐길 수 있는 스포츠다. 가족들과 안전거리를 지키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경치를 보며 식사나 커피타임: 저녁 노을 등 경치를 보면서 식사를 하거나 커피를 마시는 것도 지금같은 시기에 누릴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테라스에 공간이 있다면 요가, 명상, 스트레칭 등도 권장할 만한 활동이다.

▲꽃 사오기: 화장실 휴지, 손 세정제 등 사재기는 그만하자. 생화를 사오는 게 기분 전환과 정신건강에 더 도움이 된다. 밝은 색의 꽃을 집 안에 놔두면 집 분위기도 밝아지고 꽃을 키우는 재미도 생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