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모넬라균 칠면조 가공육 대량 리콜

38

‘제니 오 터키 스토어 세일스’…9만1천여 파운드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22일)을 앞두고 연방농무부가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된 칠면조 가공육 제품을 대량 리콜조치했다고 CNN이 16일 보도했다.

추수감사절에는 미전역에서 칠면조 생육과 가공육이 다량 소비된다. 농무부 식품안전검사국은 ‘제니 오 터키 스토어 세일스’의 다진 칠면조 고기<사진>에서 살모넬라균 양성 반응이 나왔다면서 미전역에 유통된 9만1,388파운드(약 42톤)의 칠면조 식육을 전량 수거하도록 지시했다.살모넬라균은 티푸스성 질환과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이다. 고열, 설사, 복부 통증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해 11월 이후 칠면조 고기에서 검출된 살모넬라균으로 인한 환자가 35개주에서 보고됐으며 1명이 숨지고 63명이 입원했다고 밝혔다. CNN은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칠면조 제품이 다진 고기와 햄버거용 패티 제품, 칠면조 생육까지 다양하게 퍼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