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의 부유층이 전체 자산 31% 소유

97

코로나 돈풀기로 0.2% 포인트⭡···양극화 심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부의 양극화가 빠른 속도로 심화되고 있다. 세계 각국 정부의 돈풀기가 자산시장만 팽창시킨 결과다. 하지만 금융불안 등을 고려해 돈 풀기 정책을 중단하기 어려워 양극화는 극단으로 치닫을 가능성까지 제기된다.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예고한 자산에 대한 과세 강화 등이 현실화될지 주목되고 있다.

6일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가 산출하는 금융분배계정(DFA)에 따르면, 작년 3분기 현재 미국내 상위 1% 순자산이 전체 부(순자산 기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0%로, 전년동기대비 0.2%포인트 높아졌다. 하위 50%가 보유한 부는 2.0%로 2분기보다는 0.1%포인트 증가했지만 상위 1%와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

상위 1% 부의 비중은 작년 1분기 30.0%를 기록한 이후 시중 달러 공급이 급격히 확대되는 가운데 2분기 연속 상승 곡선을 그렸다. 10년전인 2010년 3분기만 해도 상위 1%가 차지하는 비중은 28.7%였고, 20년전인 2000년 3분기에는 27.8%였다. 코로나19이 속도를 더욱 높이는 모양새다.

작년 3분기 현재 상위 1%가 보유한 부의 규모는 36조1,800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조4,900억달러 불어났다. 하위 50%의 부는 2조3,600억달러로 같은 기간 2,100억달러 늘어나는데 그쳤다. 한 분기새 양계층간 격차는 32조5,400억달러에서 33억8,200억달러로 1조2,800억달러나 더 확대됐다. 상위 1%부터 10%까지는 전체 순자산의 38.2%(44조5,200억달러)를 차지했다 상위 10%가 미국내 모든 부의 70%와 맞먹는 것이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4일 현재 제프 베조스(아마존 창립자), 일론 머스크(테슬라 창업자), 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 창립자) 등 미국인이 주를 이루는 세계 40대 부호의 순자산 규모만 2조6,200억달러다. 이들 40명의 부의 규모가 미국 인구 절반인 1억6,600만명의 재력을 능가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