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류 위조 람보르기니 사고 도박 탕진

173

PPP 사기 대대적 수사···속속 드러나는 백태
800만달러 대출 받아 주식 선물투자하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과 스몰 비즈니스들을 지원하기 위한 연방 정부의 급여보호프로그램(PPP)를 악용해 불법으로 대출을 받는 PPP 사기가 속출하면서 연방 당국이 대대적 수사와 기소에 나선 가운데, 각종 불법 대출을 받은 PPP 사기 백태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들 PPP 사기는 서류를 위조하거나 유령회사를 내세우는 등의 수법으로 불법으로 PPP 대출금을 받아낸 뒤 이를 실제 직원 급여 지급과 비즈니스 운영에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업주의 개인적 용도로 사용하거나 도박 및 사치품 구입 등 호화생활에 흥청망청 써버리는 경우까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

27일 연방 검찰은 플로리다주의 한 20대 사업가가 서류를 위조해 400만 달러의 PPP 지원금을 받은 후 고급 스포츠카인 람보르기니 구매에 31만8,000달러를 유용한 사실이 발각돼 금융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데이빗 타일러 하인스(29)라는 이름의 이 사업가는 직원 급여 비용과 관련된 위조문서를 제출해 당초 1,350만 달러에 달하는 지원금을 신청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실제 직원들의 급여는 이보다 훨씬 적었으며, 급여를 부풀리기 위해 가짜 직원까지 꾸며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업가는 그 외에도 연방 당국에 붙잡히기 전까지 호화 리조트를 방문하거나 귀금속 등 값비싼 물건들을 사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체포 당시 개인 계좌에서도 340만 달러가 발견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람보르기니 승용차와 개인 계좌를 모두 압류했다.

이에 앞서서는 허위로 서류를 꾸며 800만달러 이상 PPP 대출을 받은 뒤 이를 주식투자와 도박에 탕진한 LA 남성이 연방 당국에 체포되기도 했다.

연방 검찰에 따르면 LA 출신의 앤 드루 마넬(40)은 자신이 와이오밍주에 75명의 직원이 있는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다고 속이는 등 허위 서류를 꾸며 4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800만 달러가 넘는 PPP 대출을 불법으로 받은뒤 이 돈을 주식 선물투자와 라스베가스 카지노 도박 등으로 펑펑 써온 것으로 드러나 체포됐다.

또 지난 5월에는 할리웃 영화배급사의 한 전직 대표가 자신의 사업체가 폐업을 한 사실을 숨기고 PPP 대출을 허위로 신청한 뒤 대출금 170만 달러를 받아 자신의 개인 은행계좌로 유용한 혐의로 체포돼 기소돠ㅣ는 일도 있었다.

당시 체포된 윌리엄 새들라이어(66)는 직원수 등을 허위로 기재해 PPP 대출을 신청한 뒤 은행으로부터 받은 융자금 170만 달러를 크레딧카드 빚을 갚는 등 개인적으로 유용한 혐의를 받았다.

이밖에도 지난달에는 텍사스주 머피 지역에서 웨딩 업체를 운영했던 업주가 PPP 대출 사기 혐의로 연방 검찰에 기소됐었다.

검찰에 따르면 샤는 자신이 운영하는 웨딩 업체의 직원 126명에 대한 급여 지급 등을 위해 PPP 대출이 필요하다며 거래 은행에 신청서를 제출해 지난 5월 159만2,657달러를 승인받았다. 그러나 조사 결과 샤가 운영하는 웨딩 업체는 지난 2018년 탈세 혐의로 조사를 받아 이미 폐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샤는 이같은 사실을 숨기고 150만 달러가 넘는 PPP 대출을 받아 이중 50만 달러를 온라인 주식거래 계좌에 입금하고 테슬라 전기자동차를 구입하는데 6만 달러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고 검찰은 밝혔다.

연방 당국은 이처럼 PPP 대출 자격이 없는데도 거액을 융자받았거나 PPP 자금을 대출받아 사적으로 유용한 기업들에 대해서는 융자금 전액 환수와 함께 기업과 업주를 형사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연방 법무부는 최근 연방 국세청(IRS)과 연방 주택융자당국, 우정국 등에서 전문 수사관들을 대거 차출해 PPP 대출 사기 및 유용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