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도 결국 인간” 기권한 체조여왕에 쏟아진 격려

217
시몬 바일스<로이터>

경기 전 SNS에 “온 세상 짐 진 느낌”···각계서 “여전히 역사상 최고 선수”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는 일요일인 25일 인스타그램에 이런 글을 올렸다.

세계적 기대 속에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중압감을 솔직히 털어놓으면서도 헤쳐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진 것이다.

27일 바일스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에 출전했다가 한 종목만 뛰고 기권했다.

숨죽인 채 경기를 지켜보던 미국 및 전 세계 팬들에겐 충격적 사건이었다. 바일스 대신 다른 선수가 뛰었고 결국 금메달은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소속 선수들이 거머쥐었다. 미국팀엔 은메달이 돌아갔다.

미국체조협회는 바일스가 의학적인 이유로 기권했다고 밝혔는데 바일스는 경기가 끝난 뒤 부상은 없었다고 전했다.

바일스는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집중해야 한다. 왜냐하면 결국은 우리도 인간이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그냥 나가서 세상이 우리에게 원하는 것을 하기보다 우리의 마음과 몸을 보호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크게 스트레스받는 상황에 있게 되면 정신이 좀 나가게 된다”면서 “나는 나의 정신건강에 집중하고 나의 건강과 안녕을 위험에 처하게 하지 말아야 한다”며 눈물도 보였다.

경기장을 떠난 바일스를 기다리고 있던 건 각계에서 쏟아지는 격려와 찬사였다.

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를 땄던 전 미 체조선수 앨리 레이즈먼은 NBC방송 인터뷰에서 “얼마나 심한 압박이 있었을지 생각해보는 게 정말로 중요하다. 바일스는 인간이다. 가끔 사람들은 그걸 잊는다. 바일스는 다른 사람들처럼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했다.

전직 동료 로리 에르난데스는 “바일스도 인간이다. 정말로 그녀가 자랑스럽다”고 했다.

피겨스케이팅 선수였던 애덤 리폰은 “아주 많은 사랑을 보낸다. 우리는 너를 사랑한다”고 거들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일스가 받아야 할 것은 감사와 지지다. 여전히 GOAT”라고 트윗을 올렸다.

‘G.O.A.T'(Greatest Of All Time)는 역사상 최고의 선수를 뜻하는 말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 미 언론 역시 기권에도 불구하고 바일스를 ‘G.O.A.T’로 치켜세우는 기사와 칼럼을 잇달아 게재했다.

바일스가 평소 ‘롤모델’로 꼽아온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역시 트윗을 올려 그를 격려했다.

미셸 오바마는 “나는 괜찮은가? 그렇다. 내가 아침마다 외는 주문”이라며 바일스의 트위터를 태그한 뒤 “우리는 네가 자랑스럽고 너를 응원하고 있다”고 적었다.

미국 체조팀에는 “은메달을 축하한다”고 했다.

바일스는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0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체조사를 새로 쓴다는 평가를 받아온 전설적 선수다.

그는 2018년엔 30년 이상 150명이 넘는 선수들을 상대로 성폭력을 자행한 전 미 체조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의 범행을 폭로하기도 했다. 나사르는 175년형을 받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