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1천달러, 어린이-500달러

280

연방재무장관, 현금지급계획 밝혀···6주후 한번 더

 

스티븐 므누신<사진 중앙/AP> 연방재무장관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격 완화를 위한 현금 지급 계획을 직접 밝혔다.

의회에서 지원책이 통과되고 3주내로 성인 1명당 1천달러, 자녀 1명당 500달러를 주고 6주 뒤 한 번 더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부모와 두 자녀로 이뤄진 가족의 경우 3천달러씩 두 차례를 받게 되며 미국인 대부분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폭스비즈니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례 없는 상황이다. 열심히 일하는 미국인들에게 충격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고 대통령은 이들을 지원하는데 단호하다”면서 미국인에 대한 현금 지급 계획을 비교적 상세히 밝혔다.

므누신 장관의 설명에 따르면 1조달러(1,280조원)를 넘는 지원 패키지가 의회를 통과하는 대로 3주 이내에 미국의 성인들에게 1천달러씩을 준다. 어린이에게도 각각 500달러씩 지원된다. 부모와 두 미성년 자녀로 이뤄진 가족이라면 3천달러를 받게 되는 것이다. 첫 지급 이후 6주 뒤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선언한 국가비상사태가 지속할 경우 같은 금액이 한 번 더 지급된다.

일정한 소득 이상은 받을 수 없는 쪽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대부분의 미국인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상원에서 검토하고 있는 소득 기준이 7만5천달러, 부부 기준으로는 15만달러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충격 완화를 위해 1조달러가 넘는 경기부양책을 추진 중이다. 이 중 절반이 현금 지급에 들어간다. 3천억달러는 소규모 자영업자 지원에, 2천억달러는 항공업계를 비롯한 피해업계 지원에 소요될 예정이다. 앞서 83억달러의 긴급예산과 1천억달러 규모의 지원안이 의회를 통과했으나 사망·확진자가 속출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를 잃는 이들이 급증하면서 대규모 경기부양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