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미술관 설143년 만에 첫 노조 결성

67
시카고 미술관 앞에서 열린 노조 결성 시위<워싱턴 포스트>

전문직·비전문직 구분없이 단일교섭단위 구성

미국 서비스 산업 전반에 걸쳐 노동조합 설립 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미국 3대 미술관’으로 손꼽히는 ‘시카고 미술관’에 처음으로 노조가 결성됐다.

12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전미노동위원회(NLRB)는 전날 시카고 미술관 직원들이 전미 지방정부 공무원 노조(AFSCME) 가입안을 표결에 부쳐 142대44로 가결했다고 공표했다.

‘시카고 미술관 노동자 연합'(AICWU) 설립이 공식 인증된 것이다.

AFSCME는 미국산별노조총연맹(AFL-CIO) 산하 최대 공공노조로 130만여 명의 공무원과 박물관·공립도서관 직원 3만5천여 명 등 133만여 조합원 권리를 대변한다고 시카고 트리뷴은 전했다.

AFSCME 대변인은 1879년 문을 연 시카고 미술관에 노조가 설립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 큐레이터, 소장품 관리직원, 시설관리인, 기념품 판매점 직원 등 260여 미술관 직원의 피고용인으로서의 권리는 AFSCME 로컬 지부가 대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술관 직원들이 더 힘있는 노조를 갖기 위해 ‘전문직’과 ‘비전문직’ 구분 없이 단일 교섭단위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미술관 측은 “직원들의 노조 결성 결정을 존중한다”며 “우리에게 맡겨진 임무를 잘 수행하면서도 노사 양측이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기 위해 단체교섭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시카고 미술관 직원들은 작년 8월 노조 결성 추진 사실을 공개하고, 11월 NLRB에 예비 조합원 찬반 투표 시행 신청서를 접수했다.

그러나 곧 회견을 열고 “미술관 경영진이 노조 결성을 막기 위해 직원들을 상대로 개별 설득 작업을 벌이는 한편 노조 활동에 나선 직원들에게 보복성으로 낮은 근무성적 평가를 주었다”고 주장하는 등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미술관 측은 이를 부인하며 “직원들의 노조 결성 권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견지해왔다.

시카고 미술관 직원들은 급여 인상 및 근로조건 결정 권한 향상 등을 첫 단체교섭 주요 쟁점으로 제시했다.

한편 시카고 트리뷴은 “최근 수년새 미니애폴리스 미술관 ‘워커 아트 센터’, 필라델피아 미술관, 로스앤젤레스 현대 미술관 등에 노조가 설립됐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 최고(最古)·최대 미술관 중 하나인 유명 시카고 미술관의 노조 결성이 여타 미술관·박물관에 미칠 파급 효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