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지역 축구동호회…⑤시카고OB축구팀

1197

 

OB team

 

축구를 향한 열정만큼은 20대 못지않은 40~60대 30여명으로 구성된 시카고OB축구팀은 일주일에 2번씩 모여 열심히 공을 차고 있다.

2007년에 창단된 OB팀의 김세운 회장은 “1977년 조기축구회가 활성화되지 않았을 때는 교회대항 축구시합에 참가했다. 그러다 점차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모여 동호회가 만들어졌다. OB팀은 링컨팀에서 함께 하다 당시 장년층 선수들끼리 OB팀으로 따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의 선수들이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이 크기에 공을 안차면 오히려 힘들다고 말 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6년전 입단한 김 회장은 “내년 4월까지는 수요일 오후 8시30분~10시, 일요일 오전 6시30분~8시까지 팰러타인 타운내 팰콘체육관에서 실내연습을 하고 있다. 1년 내내 꾸준히 회원들과 만나다보니 서로가 형제처럼 기쁜 일, 굳은 일 마다않고 도와주는 분위기다”라고 전했다.

김 회장은 “OB팀은 40대 이상을 중심으로 회원을 모집하고 있다. 연습장소는 샴버그와 팰러타인이지만 네이퍼빌, 글렌뷰, 노스브룩 등 각지에서 모이고 있다. 나이에 비해 건강하단 소리를 듣는 이유가 꾸준한 운동을 하기 때문이다. 건강을 위한 것이 가족을 위한 길이도 하니 시카고일원 아버지들의 열정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기대해본다”고 전했다.(연락처: 847-226-0519)<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