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양자 거래소’ 발족

51
시카고대·UIUC·페르미연·아르곤연, ‘시카고 양자 거래소’ 발족.<사진=시카고대>

시카고·일리노이대, 페르미·아르곤연구소 협력

‘입자물리학의 메카’ 시카고가 차세대 양자기술(Quantum Technology) 허브로 주목받고 있다.

시카고대학은 1일, 과학기술 분야에서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일리노이대학(어바나-샴페인/UIUC), 페르미 국립가속기연구소(FermiLab), 아르곤 국립연구소(Argonne) 등과 양자기술 연구협력체제를 강화하고 시카고를 관련 분야 선두 도시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방정부와 관련 업계가 ‘꿈의 기술’로 불리는 양자기술 육성에 총력 지원을 선언한 것과 궤를 같이 한다.

시카고대학은 작년 여름 페르미랩·아르곤 연구소와 양자 연구 개발 촉진을 위한 ‘시카고 양자 거래소'(CQE)를 발족했고 최근 UIUC가 합류하면서 “세계 최대 규모 양자기술 연구 협력체”를 구성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UIUC는 앞서 지난달 29일, 1,500만달러를 투자해 어바나-샴페인 캠퍼스내에 일리노이 양자정보과학기술센터(IQUIST)를 설립하고 양자기술 연구 협력 기반을 확충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카고대학은 “수준 높은 인력, 연구 역량,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재료공학·컴퓨팅에서부터 시민 참여 협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QE는 4개 기관에서 모인 100여 명의 과학·기술 전문인력으로 구성되며, 본부는 시카고대학 폴스키 창업·혁신센터(Polsky Center for E&I) 내에 둔다. 로버트 지머 시카고대학 총장은 “양자역학이 다양한 현대 기술에 활용될 수 있다는 기대를 불러일으켰다”며 CQE를 주요 신기술 개발을 주도하는 독보적 연구 중심지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CQE가 양자기술 허브로 급부상하면서 정부의 예산지원 제안 및 업계의 파트너십 요청이 이어지자 시카고대학은 오는 8일과 9일 정부 당국자, 대학 및 연구소 연구원, 업계 리더들이 참여하는 서밋을 개최하기로 했다. 서밋에는 구글·IBM·마이크로소프트 등의 수석 연구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시카고대학은 “최근 수년에 걸쳐 공상과학 소설에나 나올 법한 양자기술의 실생활 적용 사례들이 제시되면서 우리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연구 개발 경쟁에 불이 붙었다”며 “양자기술 응용 범위는 단분자 구조 분석에서부터 신약 개발, 지진 예측, 군사 및 금융 정보 보호에 이르기까지 광대하다”고 설명했다.

연방정부도 양자기술 연구 개발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지난 9월 연방하원은 양자 연구 개발을 위한 ‘내셔널 퀀텀 이니셔티브'(NQI)를 발족하고 향후 10년간 12억7,500만달러의 예산을 지원하는 법안을 이견 없이 통과시켰으며, 백악관은 양자 과학계 전문가 및 업계 지도자 서밋을 개최했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