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집 사기에 좋다

627

전국 10개 대도시 권역중 4위 차지

집을 사려는 주민(buyer)의 입장에서 주택구입하기에 좋은 미국내 10개 대도시 권역 가운데 시카고가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부동산전문 리서치회사 ‘질로우닷컴’이 최근 발표한 관련 자료에 따르면, 1월 기준으로 10개 대도시권역 중 바이어스 마켓(buyers market) 1위는 뉴욕이었고 그 다음은 마이애미-포트 로더데일, 볼티모어, 시카고, 필라델피아, 피츠버그, 템파, 올랜도, 휴스턴, 리버사이드의 순이었다.

주택 구입 여건이 전국에서 4번째로 좋은 대도시권역으로 평가된 시카고는 리스팅가격 하락률(listings with price cut) 18.2%, 매물이 마켓에 나와있는 기간(median Days on market/DOM) 102일, 리스팅가격 판매율(sale to list price ratio) 94.2%, 중간 주택가격(median home value) 22만4,800달러 등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은 리스팅가 하락률 15.8%, DOM 83일, 리스팅가 판매율 96.2%, 중간 주택가 22만5,300달러였다.

전국 평균과 비교했을 때, 시카고는 리스팅가 하락률이 평균보다 2.6%가 높아 주택 판매자(seller)가 주택 구입자에게 제시하는 금액이 낮아지는 비율이 높았다. DOM은 평균보다 19일이 더 긴 것으로 나타나 주택 구매를 원하는 바이어가 시간적 여유를 두고 집을 고를 수 있었다. 100%를 초과하면 주택 구입자가 정가보다 더 높은 가격에 구매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리스팅가 판매율은 평균보다 2% 낮은 94.2%로 나타나 구매자가 더 낮은 가격으로 주택을 구매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중간 주택가도 전국평균보다 500달러가 낮았다.

<이진수•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