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필드뮤지엄, 선관위 경고받아

38

“투표 인증시 무료 입장” 제안했다가

유명 자연사박물관인 시카고 필드뮤지엄<사진>이 중간선거에 앞서 ‘투표 인증시 무료 입장’ 제안을 했다가 선거법 위반 경고를 받았다.

필드뮤지엄은 1일, 인터넷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선거일인 오는 6일과 이튿날인 7일, 투표했다는 증거를 가져오는 일리노이 주민은 무료 입장이 허용된다”며 “투표 독려 차원”이라고 밝혔다. 리처드 라리비어 박물관장은 투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매일 뉴스를 통해 지구와 인류가 처한 위험에 대해 듣는다. 이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낼 때”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후 늦게 이를 철회하고 “6일에 한해 투표와 상관없이 일리노이 주민 누구나 무료 입장할 수 있다”고 정정 발표했다. 자녀 동반시 같은 혜택이 적용된다. 박물관 측은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선거법에 위반된다’는 경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시카고시 선거관리위원회 대변인은 “의도는 좋지만, 일리노이주 선거법상 유권자 등록 또는 투표와 관련해 가치있는 물품을 제공할 수 없도록 돼있다”며 “중범죄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연방 선거법상으로도 최대 5년 징역형과 1만달러의 벌금을 물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내 3대 자연사 박물관 중 한 곳이자 주요 인류·생태연구기관인 필드뮤지엄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룡 ‘수'(Sue)가 전시돼있다. 수는 가장 온전한 상태로 보존돼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티라노사우루스 공룡이다. 방문객은 연간 165만명에 달하며, 필드뮤지엄 측은 정기적으로 일리노이 주민 대상 무료 입장일을 운영하고 있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