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한인선교대회 관계자•참석 목회자 인터뷰

362

■김정삼(선교협의회 부회장): 많은 교회들이 단합해서 선교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어서 하나님께 영광이다. 대회에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를 통해 시카고에 성령의 불이 일어나고, 선교의 초석과 도성이 돼서 세계에서 복음으로 가장 빛날 수 있는 시카고가 되길 바란다.

 

■임현석(선교협의회 부회장): 우리를 구원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고 선교에 대한 첫 발걸음을 내딛길 바란다. 한인선교대회본부가 재작년에 LA로 이전하면서 시카고지역 선교의 불꽃이 식을까 염려했지만 하나님께서 다시 불을 지필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임무영(선교협의회 교육위원장): 이번 선교대회를 통해 시카고지역 모든 교회들의 선교 패러다임이 성도 개개인이 선교적 사명을 갖고 마음을 다잡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 또한 이번 대회를 통한 영향들이 각 지교회로 전달되어 개교회들이 선교적 교회가 되길 소망한다.

 

■송치홍(선교협의회 회계): 대회를 통해 다시금 선교에 대한 열정을 재 다짐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 선교는 우리가 하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섭리에서 하나님께서 하시는 것이다. 대회를 계기로 모든 세계적 선교의 열망이 하나님 앞에 다시 돌아와서 영광될 수 있기를 바란다.

 

■나성환(선교협의회 총무): 시카고한인사회에 자체 선교대회가 없었는데 다시 부활해서 기쁘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시카고 한인기독교계의 내실을 다지고 교회들이 후원할 곳을 찾을 때 이번에 오신 선교사들을 통해서 정보를 얻고 합심해서 공동으로 도움을 주게 되길 바란다.

 

■서창권(시카고한인교회): 교회들과 임원들이 오랜기간동안 준비한 결과 구체적으로 개교회들이 어떻게 선교하면 좋을지 함께 정보와 여러자료들, 현재 선교동향 등에 대해 나누는 내실있는 선교대회가 잘 마쳐져 감사하고, 전체적으로 이번 행사가 매우 고무적이다.

 

■최영숙(하나님의성회시카고교회 부목사): 선교는 특별한 게 아니라 내 삶의 자리에서 복음을 전하고 우리의 모습을 통해 하나님을 증거하는 것이다. 선교에 대한 도전을 주셔서 의미있는 시간이었고 이 기회로 사람들이 선교에 대한 비전을 새로 갖고 동참하길 바란다.

 

■하영택(예사랑선교교회 담임): 3일 내내 선교대회에 참석하면서 선교사님들의 은혜로운 말씀을 듣고 나니 내가 잊고 살았던 선교에 대한 열정이 다시 살아났다. 바쁜 삶 속에서 선교의 중요성이나 사명을 잊고 살기 쉬운데 마음을 다잡을 수 있는 기회가 되는 시간이었다.

 

■이준연(생명나무교회): 동포사회에 선교 마인드를 심어줄 수 있는 좋은 대회였다. 선교를 단순한 연례행사로 여기고 자기만족과 위로를 구하는 교회가 많지만 본질은 말씀에 있다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 예수님의 말씀대로 살기 위해 노력하는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취재부>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