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실업수당, 90만건···8월말 이후 최고치

94

3주만에 증가하며 시장 전망치 상회
코로나사태 7개월 지나도 회복 ‘감감’

 

실업수당을 청구 건수가 깜짝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시작 후 7개월이 넘도록 고용 충격파가 여전하다는 의미여서 경제회복에 걸리는 시간이 예상보다 더 길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연방 노동부는 15일 지난주(10월4일∼10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9만8,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주보다 5만3,000건 늘어나 3주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특히 지난주 청구 건수는 지난 8월 넷째주 이후 가장 많은 수치로,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82만5,000건)를 크게 웃돌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17만건 감소한 1,000만건으로 집계됐다.
구직사이트 ‘인디드’의 이코노미스트 앤 엘리자베스 콘켈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 들어선 지 7개월이 지났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신규 청구 건수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많다”며 회복이 느려지고 있음을 가리키는 결과라고 말했다. 이날 통계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일시 해고가 상당수 영구적 해고로 바뀌는 가운데 나와 염려를 더한다.
로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에서 380만명이 일자리를 완전히 잃었고, 240만명은 6개월 이상 실직 상태다.
워너미디어, 월트디즈니, 올스테이트 등 대기업들마저 최근 대규모로 일자리를 감축했으나, 워싱턴 정가는 아직 추가 경기부양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 사태는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 시작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