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민자에 실질적 도움

301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가 지난달 31일 시카고 순복음교회에서 창립 예배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사진=시카고이보교>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5월31일 창립 예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시카고 이보교)가 지난 5월 27일 온라인 설명회를 가진데 이어 5월 31일에는 창립예배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시카고 이보교 설명회에는 100명 이상이 참가해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으며 뉴욕 이보교 위원들이 발표를 맡고, 시카고 이보교 위원들이 논찬을 맡았다. 설명회에서는 이보교 운동의 성서적 배경, 현 미정부의 이민정책, 시민 운동가가 본 이보교 운동: 교회와 커뮤니티 총 세가지 주제가 논의됐다. 참가자들은 설명회를 통해 서류미비자 뿐만 아니라 어려움에 처한 모든 이민자를 돕는 이보교 운동의 취지와 ‘불법 체류자’라는 용어보다 ‘서류 미비자’로 불러야하는 이유와 근거에 대해 듣고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마운트 프로스펙트 타운내 순복음시카고교회(담임 김판호 목사)에서 열린 창립예배는 ▲찬양 ▲기도(성공회 한마음교회 주인돈 신부) ▲성경봉독 ▲설교(김판호 목사) ▲간증 ▲특송 ▲축사(이성배 시카고한인회장) ▲선언문 낭독(기쁨의교회 손태환 담임목사) ▲찬양 ▲축도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김판호 목사는 말씀을 통해 독일에서 7년간 서류 미비로 상태로 살면서 힘들었던 경험 등을 전했으며 실제로 7년째 서류 미비자로 살아온 시카고지역 한인의 간증 동영상이 상영됐다. 예배 마지막 순서에는 손태환 목사(시카고 이보교 TF 위원장)가 이민자보호교회 선언문을 낭독했다. 시카고 이보교는 앞으로 서류 미비자를 비롯해 어려움에 처한 이민자들을 돕기 위한 실질적인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문의: 312-985-6050, [email protected])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