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백 결함조사’ 대폭 확대

52

미도로교통안전국, 6개 업체 1,230만대 대상

연방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대·기아차에 대해 진행했던 ‘에어백 결함조사’를 피아트크라이슬러, 혼다, 도요타, 미쓰비시 브랜드로 대대적으로 확대한다고 AP·로이터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사 대상은 이들 6개 브랜드의 2010~2019년 모델로, 총 1천230만대에 달한다. 독일 에어백 업체 ZF-TRW가 제작한 컴퓨터제어 시스템이 전기적 과부하 탓에 손상을 입었고, 이로 인해 충돌 사고에서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미 교통당국은 보고 있다. 이번 에어백 결함과 관련해 지금까지 총 8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당국은 조사 대상을 확대하면서 ‘예비평가’에서 ‘공학분석’으로 조사 단계를 높였다. 지난해 3월 “현대·기아차에 대해 에어백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예비평가를 진행해왔다.

최근 도요타 차량의 두 차례 충돌 사고에서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1명이 사망하면서 조사 범위와 강도를 높인 것이라고 AP통신은 설명했다. 동시에 리콜 조치에도 한 단계 더 가까워진 것이다. 앞서 피아트크라이슬러는 2016년 에어백 결함으로 190만대를 리콜한 바 있다.

미 언론들은 ‘제2의 다카타 사태’로 이어질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 일본 다카타사가 제작한 에어백은 ‘죽음의 에어백’으로 불리며 2013년부터 세계적으로 약 1억대의 리콜로 이어졌다. 다카다 에어백 관련 사고로 최소 24명이 숨지고 200여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