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상원 ‘마지막 한자리’도 공화당 차지

500
26일 신디 하이드-스미스(우)와 함께 유세하는 트럼프 대통령.

미시시피주 결선투표서 하이드-스미스 당선

 

흑백 인종대결로 번진 미시시피주 연방상원의원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지지를 받은 공화당 후보가 승리했다.

주요 언론들은 27일, 미시시피 연방상원의원 보궐선거 결선투표에서 공화당의 신디 하이드-스미스(59) 후보가 민주당의 마이크 에스피(64) 후보를 꺾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하이드-스미스는 미시시피주에서 사상 처음으로 연방의원에 당선된 여성이 됐다. 그는 지난 4월 건강 문제로 은퇴한 새드 코크런 전 의원의 남은 임기 2년을 맡게 된다.

지난 11월 6일 중간선거 때 함께 열린 미시시피 상원의원 보궐선거는 과반 득표자가 없어 1·2위간 결선투표를 통해 최종 당선자를 가렸다. 백인 여성인 하이드-스미스와 흑인 남성인 에스피 후보의 최종 맞대결은 인종대결의 양상을 보였다. 과거 흑인 차별로 악명을 떨친 미시시피에서 하이드-스미스가 인종 폭력의 역사를 상기시키는 발언으로 논란에 불을 지핀 것이다.

하이드-스미스는 지난 2일 한 행사에서 지지자를 가리켜 “나를 공개 교수형에 초대한다면 맨 앞줄에 앉겠다”고 발언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큰 홍역을 치렀다. 흑인에 대한 각종 폭력과 차별로 얼룩진 미시시피의 부끄러운 역사를 떠올렸기 때문이었다. 발언 논란이 불거진 직후 월마트를 비롯한 다수의 기업과 단체가 하이드-스미스에게 후원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하이드-스미스는 경쟁자인 에스피를 ‘미시시피에는 너무나 진보적인 인물’이라고 낙인찍는 전략으로 민주당의 거센 도전을 물리쳤다. 이에 맞서 에스피는 미시시피를 위해서라면 트럼프 대통령과 협력할 수 있는 온건파라고 자신을 홍보했으나, 1982년 이후 한 번도 민주당 상원의원을 당선시킨 적이 없는 미시시피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는 데에는 실패했다.

26일 미시시피 유세에 직접 참가해 하이드-스미스 후보를 적극 지원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위대한 미시시피주에서 커다란 승리를 거둔 것을 축하한다. 우리 모두는 당신이 자랑스럽다”라며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하이드-스미스도 이날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승리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자신의 당선을 “보수적 가치의 승리”라고 규정했다. 이날 투표로 연방상원 의석은 공화당이 53석, 민주당이 47석을 각각 차지하는 구도로 최종 확정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